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여권 대란 "역대 최고 신청"…예약 한 달·발급은 석 달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여권 대란 "역대 최고 신청"…예약 한 달·발급은 석 달

Kelly 2018-01-12 (금) 10:10 6일전 146

여권업무 우체국 감소 탓 
리얼ID 유예 홍보도 부족

미국 여권 신청 및 발급이 각종 문제로 심각한 적체 현상을 빚고 있다. 

여권 신청을 위한 우체국 예약만 최소 한 달 이상 기다려야 하는데다, 평균 4~6주 정도 걸리던 일반 여권 발급도 두 배 이상의 시간이 지연되는 경우도 있다. 

8일 국무부 산하 영사 업무부에 따르면 지난해 접수된 미국 여권 신청서는 총 2137만8994개였다. 이는 역대 최고 신청 건수다. 2016년(1867만6547개)와 비교하면 여권 신청서가 무려 270만 개 이상 급증했다. 

여권 신청은 매해 증가세다. 2013년(1352만9757건), 2014년(1408만7341건), 2015년(1555만6216건) 등 계속해서 늘고 있다. 

여권 신청이 급증하다 보니 신청자들의 불편은 가중되고 있다. 
지난주 여권 신청을 위해 지역 우체국을 방문한 로렌 김(29)씨는 "기존 여권 신청 서비스를 제공해왔던 우체국도 업무가 중단된 곳이 많고 신청자가 너무 많아 예약도 한 달 후에나 가능하다고 하더라"며 "곧 해외에 나갈 계획이 있는데 여권 신청 자체가 늦어져 난감한 상태"라고 말했다. 

우선 여권 신청 적체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데는 연방우정국(USPS)이 수년간 적자폭이 늘어나자 직원 감원에 따른 업무량을 조절하기 위해 여권 업무가 가능한 우체국을 대폭 줄인 것도 원인이 되고 있다. 

USPS에 따르면 LA지역의 경우 여권 신청 및 갱신 업무가 가능한 우체국은 현재 22곳이다. 이는 2014년(32곳), 2017년(24곳)에 비해 계속 감소하고 있다. 

'리얼ID(Real ID)'법 시행 연기에 대한 홍보 부족도 요인으로 꼽힌다. 

풀러턴 우체국 제니퍼 로웬(여권 업무 담당)씨는 "올해 1월 말부터 '리얼ID'가 시행된다는 소식에 앞으로 국내선 이용자도 여권 등 연방정부가 발급한 신분증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 갑자기 신청자가 늘었다"며 "하지만 최근 리얼ID법 시행이 2020년까지 연기되면서 유예기간이 주어졌는데 그중에는 이 사실을 모르고 여권을 신청하는 경우도 많다"고 전했다. 

USPS 애블린 라미레즈 공보관은 "국무부의 경우 매년 9월을 '여권의 달'로 부각시키는데 여권 수요가 통상적으로 1월이 되면 급증하기 때문에 순조로운 여권 발급을 위해 미리 9~12월에 신청을 하라는 것"이라며 "요즘처럼 여권 신청이 많은 시기에는 미뤄질 수 있기 때문에 평소 여유가 있을 때 미리 해두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신청자가 늘어난 것도 적체 요인이다. 반이민 정책에 대한 추방의 두려움으로 서류미비자 부모들이 미국에서 출생한 자녀에 대해 여권 신청을 서두르면서 신청자가 증가한 것이다. 

오리건주 마리온 카운티 등기 사무소 빌 버지스 서기관은 "우리 사무소에서는 매년 평균 800~900여 명 정도 여권 신청을 했다"며 "그러나 이제는 매달 신청자가 1000명 이상일 정도로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신청자가 급격히 늘어났다"고 전했다.
출처:미주 중앙일보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763 가주 개스·전기료 내릴 듯…공급업체 법인세 인하 이유
Ashley 2018.01.18 64
Ashley 2018.01.18 64
11762 ‘건강보험 의무가입’ 올해도 적용돼요
Angela 2018.01.18 68
Angela 2018.01.18 68
11761 겨울에 투자목적 집 사면 렌트 수익률 높다
Kelly 2018.01.18 68
Kelly 2018.01.18 68
11760 "뉴스타가족 "모두가 함꼐 참여하는 거북이 마라톤!!!
나컴 2018.01.18 75
나컴 2018.01.18 75
11759 다운페이·이자율에 대한 질문 잊지 말아야
Sandy 2018.01.18 69
Sandy 2018.01.18 69
11758 다양한 옵션…새 모기지 상품 출시 잇따라
Kyunga 2018.01.18 71
Kyunga 2018.01.18 71
11757 웅장하면서도 아기자기···자연이 빚은 ‘진경산수화’
Angie An 2018.01.18 69
Angie An 2018.01.18 69
11756 ' 유니폼' 으로 이미지 개선 - 홍보 효과 ' 톡톡…
경영지원실 2018.01.17 113
경영지원실 2018.01.17 113
11755 주택구입 계획 있다면 이메일 조심하라
Sandy 2018.01.17 103
Sandy 2018.01.17 103
11754 은퇴 후 살기에 좋은 주는?
Angela 2018.01.17 106
Angela 2018.01.17 106
11753 'X세대(1965-1980 출생자)가 빚 가장 많다'
lacrescenta 2018.01.17 110
lacrescenta 2018.01.17 110
11752 남가주 130명 사망 ‘독감 비상 사태’
Kelly 2018.01.17 108
Kelly 2018.01.17 108
11751 [부동산 가이드] 새집 분양 (이상규 / 뉴스타부동산 발렌시아 명…
Kyunga 2018.01.17 112
Kyunga 2018.01.17 112
11750 자연이 빚은 예술에 희대의 무법자도 반했던 걸까
Angie An 2018.01.17 102
Angie An 2018.01.17 102
11749 <공지> 뉴스타 부동산 93기( 3 주차) 교육 스케쥴 1 월 18…
교육부 2018.01.16 147
교육부 2018.01.16 147
11748 올해는 내집 마련 정말 쉬워지나
Angela 2018.01.16 116
Angela 2018.01.16 116
11747 미니멀라이프 시작 이렇게...
Carol 2018.01.16 112
Carol 2018.01.16 112
11746 국적기 유류할증료 인상…왕복 20달러 올라 180달러
Kelly 2018.01.16 113
Kelly 2018.01.16 113
11745 "아~ 여기서 살고 싶어라"…선셋지 선정 미 서부 최고의 주거지…
Sandy 2018.01.16 126
Sandy 2018.01.16 126
11744 [부동산 가이드] 소탐대실 (미쉘 정 / 뉴스타부동산 LA 명예부사…
Kyunga 2018.01.16 130
Kyunga 2018.01.16 130
11743 LA에서 밴쿠버까지… 바다 위 호텔서의 ‘인생 힐링’
Angie An 2018.01.16 113
Angie An 2018.01.16 113
11742 "나는 어떤 일이든 신명을 가지고..." - 남문기 - 2
newstar 2018.01.15 148
newstar 2018.01.15 148
11741 산불취약지 주택보험 가입 어려워진다
Angela 2018.01.15 116
Angela 2018.01.15 116
11740 2018 코로나 시무식
경영지원실 2018.01.15 139
경영지원실 2018.01.15 139
11739 01/15/18 한국일보 경제면에 기사와 함께 실린 뉴스타 싸인판 입…
나컴 2018.01.15 132
나컴 2018.01.15 132
11738 GM, 운전대·페달 없는 ‘4세대 자율차’ 이미지 공개
Kelly 2018.01.15 120
Kelly 2018.01.15 120
11737 "뉴스타로고 박아드립니다."
Sandy 2018.01.15 121
Sandy 2018.01.15 121
11736 업소 매각했는데 '노동법 소송' 황당
Sandy 2018.01.15 118
Sandy 2018.01.15 118
11735 "세법 때문에 주택 구입 시기 변경"
Kyunga 2018.01.15 131
Kyunga 2018.01.15 131
11734 란조, 브라이언 양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2
angie 2018.01.15 145
angie 2018.01.15 145
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